메뉴보기

물류정보

중국, 국경간 전자상거래 시험구 22개성으로 추가 지정
  • 글쓴이 이재석
  • 작성일 2018-08-02 10:31:05
  • 조회수 649
중국 정부는 지난 13일 리커창 총리가 주재한 상무회의에서 전자상거래 종합시험구를 추가로 신설, 대외개방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, 대외무역 변화와 업그레이드를 촉진키로 했다.

이번 회의에서는 국경 간 발전범위를 확대하고 기초조건이 유리한 곳을 선택, 수출입 발전 잠재력이 큰 지방과 중서부 및 동북지구를 중점으로 해 북경, 호화호특(후허 하오터), 심양, 창춘, 하얼빈, 난징, 남창, 무한, 장사, 난닝, 해구(하이커우), 귀양, 곤명, 서안, 난주, 샤먼, 당산, 무석, 웨이하이, 주하이, 동관, 이우 등 22개 도시를 신규 전자상거래 종합시험구로 추가 지정했다.

중국에는 이미 13개의 전자상거래 종합시험구가 있다. 2016년 3월 최초로 지정된 곳은 항주이며, 이후 2016년 1월 국무원사우회의에서 닝보, 톈진, 상하이 등 12개 도시를 시험구로 결정했다.

대외경제무역대학 국제상무연구센터의 왕건 주임은 “시험구 설립을 통해 대외무역기업은 전자상거래 플랫폼 가입으로 생산품을 국외에 판매하는 동시에 외국상품을 중국에 판매하게 된다. 이러한 방식은 국민들의 구매원가를 낮출 수 있다”고 말했다.

<코리아 쉬핑 가제트>

목록





이전글 상하이 협력 회의 동향(주 칭다오 개최)
다음글 한국-중국-러시아-유럽을 잇는 물류교통망으로 수출입경쟁...